자유게시판

천주교 안동교구
자유게시판
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재의 수요일에 대한 추억

孫在秀 실베스텔이메일

재의 수요일에 대한 추억

 

손재수

 

대한민국 천주교 서울대교구 상계2동 성당에서 교리 공부를 하고 있을 때였다.

1995년 봄부터 겨울까지.

그 해 재의 수요일.

이 날은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며 부활 축제를 준비하는 사순 시기의 첫날이다.

나는 세례를 받지 아니한 상태에서도 미사에는 참례하고 있었으므로 우두커니 앉아있노라니 내 좌측에 앉아있는 자매님이

? 안 나가세요?”

세례를 안 받았는데요.”

안 받았어도 괜찮아요, 어서 나가세요.”

근처에 앉은 다른 교우들도 권유하는 눈치를 보내주었다.

다 끝난 텅 빈 중앙통로를 나 혼자서 나가노라니 쑥스럽고 부끄럽고 그랬다.

맨 꼴찌로 마지막에 나갔더니 홍근표 바오로 사제께서 이마에 재를 발라 주시면서

사람아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기억 하십시오.”

처음 그 말을 듣는 순간 감전되듯 전율하여 아찔한 감동이었다.

그 이후 지금까지 재의 수요일 미사는 나에게는 큰 행사로 여겨진다.

직장생활을 하고 있을 때는 평일이므로 더 신경을 써서 참례시각을 놓치지 않았다.

그렇게 했는데도 두 번 정도는 빠진 것 같다.

일 년에 한번 돌아오는 재의 수요일은 그 어느 미사보다도 더 중요하게 인생을 되돌아보고 생각 하게하는 제사 행사로 여기며 더욱 생각을 가다듬는다.

그런데 올해는 "코로나 2019" 로 인하여 한국천주교가 236년 역사에 처음으로 모든 미사가 중단 되었다.

아깝고 안타깝다.

 

천재지변 앞에서 인간은 겸손하고 겸허 해 져야한다.

 

사람아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기억하시오.”

 

 

202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