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천주교 안동교구
자유게시판
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비오리 안녕 !

평화이메일

대림 제1주간 수요일
2015년 12월 2일 (자)

☆ 대림 시기

♣ 봉헌생활의 해

♤ 말씀의 초대
이사야는 이 세상의 불의와 억압이 사라질 날을 노래하는데, 그때에는 모든
민족이 주님께서 계신 시온 산으로 모여 오고, 주님께서는 모든 이가 당신을
알도록 이끌어 주실 것이다. 주님께서 모든 사람의 눈물을 닦아 주실 때, 모
두가 그분의 구원을 기뻐하게 될 것이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구약의 기다림을 완성하신다. 그분은 병자들을 고쳐 주시고 눈
먼 이를 보게 하시며, 가엾이 여기시는 마음에서 빵 일곱 개와 물고기를 나누
어 그들의 굶주림을 풀어 주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보라, 당신 백성 구원하러 주님이 오시리니, 주님을 맞이하러 달려가는 이
    는 복되어라.
◎ 알렐루야.

복음 < 예수님께서 많은 병자를 고쳐 주시고 빵을 많게 하셨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29-37
    그때에 29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숫가로 가셨다. 그리고 산에 오르시어
거기에 자리를 잡고 앉으셨다.
30 그러자 많은 군중이 다리저는 이들과 눈먼 이들과 다른 불구자들과 말못하
는 이들, 그리고 또 다른 많은 이들을 데리고 예수님께 다가왔다. 그들을 그분
발치에 데려다 놓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고쳐 주셨다.
31 그리하여 말못하는 이들이 말을 하고 불구자들이 온전해지고 다리저는 이
들이 제대로 걸으며 눈먼 이들이 보게 되자, 군중이 이를 보고 놀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32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저 군중이 가엾구나. 벌써 사
흘 동안이나 내 곁에 머물렀는데 먹을 것이 없으니 말이다. 길에서 쓰러질지도
모르니 그들을 굶겨서 돌려보내고 싶지 않다.”
33 제자들이 예수님께 “이 광야에서 이렇게 많은 군중을 배불리 먹일 만한 빵
을 어디서 구하겠습니까?” 하고 말하였다.
34 예수님께서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하시자, 그들이 “일곱 개가 있
고 물고기도 조금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5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땅에
앉으라고 분부하셨다.
36 그리고 빵 일곱 개와 물고기들을 손에 들고 감사를 드리신 다음 떼어 제자들
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37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았더니 일곱 바구니에
가득 찼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3828

비오리 안녕 !

불어난
강물에

비오리
가족

하얀
종이배

떠내려
온 듯

돌아
왔어요

봄에는
가장

늦게
떠나고

이맘때 
오면 

한겨울
강에서 

추운 
새벽에 

가장
먼저

둥둥
다니며

환한
생기를

날마다 
돋우어 주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