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천주교 안동교구
자유게시판
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미틈달 장미 !

평화이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2015년 11월 21일 토요일 (백)

☆ 위령 성월

♣ 봉헌생활의 해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은 성모님께서 원죄 없이 잉태되실 때 가득
했던 그 성령의 감도로 어린 시절부터 하느님께 봉헌되신 것을 기리는 날이다.
성모님의 부모인 요아킴과 안나는 성모님께서 세 살 되던 해에 성전에서 하느님
께 바쳤다고 전해 온다.
이날은 본디 6세기 중엽 예루살렘에 세워진 성모 성당의 봉헌을 기념하는 날이
었으나, 1472년 식스토 4세 교황이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로 선포
하였다.

♤ 말씀의 초대
바빌론 유배는 끝났지만 이스라엘은 사회적,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
었는데, 즈카르야 예언자는 지친 그들에게 하느님의 위로를 전하면서, 주님께서
예루살렘을 다시 찾아 주시고 당신 백성 한가운데에 머무시리라고 선포한다
(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참된 가족이 누구인지를 말씀하신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
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그분의 형제이며 어머니이다. 하느님의 뜻대로 이루어
지기를 기도하신 성모님께서는 예수님의 제자이며 가족이시다(복음).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하느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은 행복하여라.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
         들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46-50
    그때에 46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고 계시는데, 그분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그분과 이야기하려고 밖에 서 있었다. 47 그래서 어떤 이가 예수님께, “보십시오,
스승님의 어머님과 형제들이 스승님과 이야기하려고 밖에 서 계십니다.” 하고 말
하였다.
48 그러자 예수님께서 당신께 말한 사람에게, “누가 내 어머니고 누가 내 형제들이
냐?” 하고 반문하셨다. 49 그리고 당신의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50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3817

미틈달 장미 !

온 세상
피조물

빚으신
분께서

자비의
손길로

부어
주신

생명수
빗물에

흠뻑
젖더니

장미
꽃망울

활짝
웃어요

주님
은총의

새뜻한
빛깔

천상
어머니

창문
열어

보내
주시는

그윽한
향기

수줍게
머금은

평화의
해맑음으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