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천주교 안동교구
자유게시판
HOME > 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은행나무 등대 !

평화이메일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2015년 11월 9일 월요일 (백)

☆ 위령 성월

♣ 봉헌생활의 해

라테라노 대성전은 로마에 있는, 최초의 바실리카 양식의 대성당이다. 오늘
축일은 324년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라테라노 대성전을 지어 봉헌한 것을 기
념하는 날이다.
이 대성전은 ‘모든 성당의 어머니요 으뜸’으로 불리면서 현재의 베드로 대성
전이 세워지기 전까지 거의 천 년 동안 역대 교황이 거주하던, 교회의 행정
중심지였다. 라테라노 대성전의 봉헌 축일을 지내는 이유는 각 지역 교회가
로마의 모(母)교회와 일치되어 있음을 드러내려는 것이다.

♤ 말씀의 초대
예루살렘이 바빌론 군대에 의해 함락되고 성전이 불타 없어진 시기에, 에제
키엘 예언자는 예루살렘이 회복될 날을 내다본다. 그는 성전 동쪽으로 물이
흐르는 장면을 본다. 나무와 물고기가 번성하게 하는 이 물은, 성전에 머무
시는 하느님의 현존이 생명의 원천임을 상징한다(제1독서).
파스카 축제를 맞아 예루살렘 성전에 가신 예수님께서는, 성전에서 장사하
는 이들을 쫓아내신다. 아버지의 집인 성전을 장사하는 곳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복음).

복음 환호송      2역대 7,16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이 집을 선택하여 성별하고, 이곳에 내 이름을
    영원히 있게 하리라.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3-22
13 유다인들의 파스카 축제가 가까워지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에 올라가
    올라가셨다.
14 그리고 성전에 소와 양과 비둘기를 파는 자들과 환전꾼들이 앉아 있는 것
을 보시고, 15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16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17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라고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생각났다.
18 그때에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이런 일을 해도 된다는 무슨 표징을
보여 줄 수 있소?” 하고 말하였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이 성전을 허물어라. 그러면 내
가 사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 
20 유다인들이 말하였다. “이 성전을 마흔여섯 해나 걸려 지었는데, 당신이 사
흘 안에 다시 세우겠다는 말이오?” 21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
22 예수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야,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이 말씀을 하신 것을 기억하고, 성경과 그분께서 이르신 말씀을 믿게 되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3805

은행나무 등대 !

산자락
아래

나란
나란

우람하게
서 있는

은행나무
잎사귀

샛노란
빛깔은

커다란
촛불로

비안개
드리운

누리
환하게

밝히고
있어요

나들이
나간

백로 떼
새들

둥지에
드는

해름이
오면

멀리서도
보이는

등대
되어주겠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