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메의 꽃친구들

천주교 안동교구
두메의 꽃친구들
HOME > 나눔마당 > 두메의 꽃친구들

꽃친구들<515> - 종덩굴

두메이메일

 

 

 

  종덩굴은 산에서 자라는 미나리아재비과의 낙엽 덩굴나무입니다.

  줄기는 길이 2~3m이며 다른 물체를 감고 올라갑니다. 잎은 마주나고 작은잎 5~7장으로 된 겹잎입니다. 작은잎은 달걀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거나 2~3갈래로 갈라집니다. 끝의 작은잎이 덩굴손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6~7월에 종 모양의 진한 자주색 꽃이 잎겨드랑이에 달립니다. 꽃잎처럼 보이는 것은 꽃받침으로 4장이며, 두껍고, 끝이 뒤로 젖혀집니다. 타원형 씨에는 깃털 모양의 암술대가 남아 있습니다.

 

  앵두나무 밑에 모이던 아이들이

  살구나무 그늘로 옮겨가면

  누우렇던 보리들이 다 거둬지고

  모내기도 끝나 다시 젊어지는 산과 들

  진초록 땅 위에 태양은 타오르고

  물씬물씬 숨을 쉬며 푸나무는 자란다

  뻐꾸기야, 네 소리에도 싫증이 났다

  수다스런 꾀꼬리야, 너도 멀리 가거라

  봇도랑 물소리 따라 우리들 김매기 노래

  구슬프게 또 우렁차게 울려라

  길솟는 담배밭 옥수수밭에 땀을 뿌려라

  아, 칠월은 버드나무 그늘에서 찐 감자를 먹는,

  복숭아를 따며 하늘을 쳐다보는

  칠월은 다시 목이 타는 가뭄과 싸우고

  지루한 장마를 견디고 태풍과 홍수를 이겨내어야 하는

  칠월은 우리들 땀과 노래 속에 흘러가라

  칠월은 싱싱한 열매와 푸르름 속에 살아가라

  -이오덕. ‘7’-